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기사제휴
 
 
 
[바로잡습니다.]

일부 배포된 초판 기사 중, 개표 총 책임자인 중앙선거관리위원장이 음주로 인해 제대로 일어서지도 못했다는 내용과, 일부 중운위 위원이 음주 여파로 개표 중 졸았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당사자와 독자들께 깊이 사과 드립니다.

제51대 총학생회 선거 '바로’당선
제51대 총학생회 선거에 선거운동본부 ‘바로’(정후보 이준배, 부후보 고성우)가 당선됐다. 지난달 21일(수), 22일(목) 이틀 동안 진행된 총학생회 선거 개표 결과 ‘바로’ 선본 50.0%(3218표), ‘솔루션’ 선본 25.8%(1658표), 기권 22.8%(1469표)였으며, 최종 투...
   
외부인출입통제, 과연 우리학교는 안전한가
대부분의 대학은 출입 통제 기능이 따로 없어 누구나 쉽게 건물에 출입할 수 있다. 지역주민, 견학 온 고등학생 등 다양한 방문객은 대학 내 시설인 카페, 빵집, 식당 등을 자유롭게 오간다. 그런데 서울 모 여대 알몸남 출입사건을 비롯해 외부인들이 대학 내에 몰래카...
   
술과 함께한 개표, 개표 결과도 ‘술술?’
경선으로 치러진 이번 총학생회 선거 종료 후, 개표를 담당하는 중앙운영위원회(이하 ‘중운위’) 위원들 중 일부가 음주 후 개표한 사실이 기자의 취재를 통해 드러났다. 개표가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 기자 옆을 지나간 중운위 위원 A씨에서 술 냄새가 났다. 이 ...
   
한국쉘석유㈜, 자작자동차 동아리 ‘Kookmin Racing’에 발전 기부금 전달
한국쉘석유(주)가 지난 10월 31일(수)에 우리학교 자동차융합대학 소속 동아리 ‘Kookmnin Racing(이하 ‘KORA’)에 기부금 2500만원을 전달했다. 기부금은 KORA 팀이 ‘2019 쉘 에코 마라톤 아시아’에서 선보일 자작자동차 제작비와 ‘쉘 에코 마라톤 아시아’의 참가...
   
동계 계절학기부터 장바구니 ‘신청 인원’ 확인 가능해진다
이번 동계 계절학기부터 장바구니 신청과목 목록에 장바구니 신청 인원란이 개설돼 해당 강의를 장바구니에 넣어 둔 인원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제50대 총학생회 ‘청춘’은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 장바구니 신청 인원 실시간 공개를 공약으로 내세웠다. ...
   
북악만평
   
인물동정
   
2018 전국 대학생 통일토론대회 개최
2018 전국 대학생 통일토론대회 개최 2018 전국대학생통일토론대회의 수도권 결선이 교양대학 주최로 11월 15일(목) 본부관 학술회의장에서 진행됐다. 이날 결선에는 서울대학교의 ‘유니피스’ 팀과 연세대학교와 고려대학교 세종캠퍼스 연합의 ‘유니웨이’ 팀이 진...
   
문화와 예술이 가득한 가을 캠퍼스
늦은 가을을 맞아 예술대학과 동아리들이 다양한 문화예술 공연과 전시회를 열었다. △드뷔시 서거 100주년 기념음악회 (음악학부) △성곡 브런치 콘서트(음악학부) △오페라 (음악학부) △2018 작곡 전공 제20회 창작곡의 밤 (음악학부) △입체미술전공...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 열려…
‘2018 캡스톤 디자인 경진대회’가 지난 11월 19일(월)에 우리학교 체육관에서 개최되었다. LINC+사업단(단장 이채성) 주관으로 개최된 이번 경진대회에는 공학계열·자연과학계열·인문사회계열·예체능계열 4개 분야에서 총 168개 팀이 참여하여 강의실에서 배운 ...
   
구성원 간 소통 부족이 낳은 ‘제3공연장 대관 논란’
동아리연합회와 공연장 대관 단체 간의 소통 부족으로 제3공연장 예약이 중복되는 일이 발생했다. 동아리 ‘울림패’의 회장 손진욱(언론정보·17) 씨가 페이스북 ‘국민대학교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국대전)에 제보한 바에 따르면, 동아리 ‘울림패’는 매 학기 ...
   
  “당연한 권리를 누리고자 합니다” 12.03 12:03:53
  학군사관후보생 ‘국민이’ 입단부터 임관까지 12.03 12:03:38
학군사관후보생 ‘국민이’ 입단부터 임관까지
대학생이자 군인인 국민*인은 누구일까? 바로 학군사관후보생(이하 ‘후보생’)이다. 우리에게는 ROTC(Reserve Officers’ Training Corps) 후보생이라는 이름이 더욱 친근하다. ROTC란 초급장교를 충원하기 위해 미국의 ‘학생군사훈련단’ 제도를 도입하여 ...
   
   
신문사소개 광고안내 기사제휴 개인정보처리방침